빈집을 문화공간으로… 빈집 프로젝트
빈집을 문화공간으로… 빈집 프로젝트
  • 박종일 기자
  • 승인 2022.09.05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문화재단 빈집·빈 가게 13일까지 공모
임대기간·규모·입지 고려해 임차료·리모델링비 지원

춘천문화재단이 빈집과 빈 상가를 찾아 시민 문화공간으로 개조하는 ‘빈집 프로젝트’를 위한 빈집과 빈 상가를 13일까지 공모한다. 

공모는 모집대상과 활용도에 따라 빈집과 빈 상가 등 두 가지로 나뉜다. 일상생활 속 문화공간으로 개조될 빈집은, 춘천문화재단이 임차료 대신 임대 기간과 규모에 따라 공간 리모델링을 제공하며 최소 7년 이상 무상 임대한다. 1순위 대상은 인구 밀집 지역인 석사동과 퇴계동이다.

춘천문화재단이 제2의 모두의살롱 후평(사진)이 될 빈집·빈상가를 공모한다.

빈 상가는 장기 공실 중인 점포를 기획자 또는 예술가의 활동을 지원하는 공간으로 리모델링한다. 시세의 50% 이내로 임차료를 지급하고 내부 수선 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며 기본 2~3년간(협의 가능) 임대한다. 1순위는 명동, 조운동, 운교동 등 원도심 내 상권이다. 이번 사업은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강원지부 춘천시지회 소속 470여 개 공인중개사 사무소가 협력한다.

춘천문화재단은 2020년부터 빈집 5곳을 발굴해 시민문화 공간으로 조성했다. ‘모두의 살롱 효자’, ‘모두의 살롱 후평’, ‘인생공방’, ‘전환가게 : 아트살롱 썸’, ‘전환가게 : 당신의 들판’ 등에서 ‘후평에서 로망실현’, ‘모두의 텃밭’, ‘예술가 밋업’, ‘청년 인생스테이’, ‘심야살롱 사노라면’, ‘덕후 Day’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춘천문화재단 김희정 사무처장은 “동네에 슬리퍼를 신고 편하게 드나들 수 있는 문화공간이 생기면서 세대와 성별을 넘어 취향과 삶을 나누는 활동이 많아지고 있다. 안전한 시민문화 공간을 추가로 확보하기 위해 잠들어 있는 공간을 함께 찾고 이웃에게 내어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