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다시.〉
〈언제나, 다시.〉
  • 박종일 기자
  • 승인 2022.09.05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영 화가는 그림을 삶의 기억이자 기록이라 여기며 자연의 품에서 그림을 그린다. 코로나19로 여전히 움츠린 사람들에게, 사계절 소박한 자연을 담은 작품들이 위로와 힐링을 전한다.

예담더갤러리 / 10.2.까지

박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