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배출 저감, 농촌도 함께한다
탄소배출 저감, 농촌도 함께한다
  • 홍석천 기자
  • 승인 2022.09.19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농촌 RE100실증지원사업
사북면 송암리 전력 자체 생산

춘천시 사북면 송암리의 ‘농업·농촌 RE100실증지원사업’ 컨설팅 최종결과 보고가 지난 14일 송암리 마을회관에서 주민들을 대상으로 개최됐다.

RE100은 재생에너지(Renewable Energy) 100%의 약자로, 사용하는 전력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글로벌 캠페인이다. 탄소배출을 줄이려는 움직임이 춘천을 비롯한 농촌에서도 시작된 셈이다. 농촌 마을 및 농업 분야에 소비하는 에너지 사용량을 분석 후 재생에너지 발전시설 설치하고 필요에너지 생산을 통해 농촌의 탄소배출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농촌 탄소배출을 줄이려는 시도가 사북면 송암리에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월 공모를 통해 강원 춘천, 충남 서천, 충남 홍성, 전남 화순 등 4곳을 ‘농업·농촌 RE100실증지원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 사업 대상지에는 선정된 4곳에는 2년간 17억8천600만 원(국비 50%, 지방비 50%)이 지원될 예정으로 ①마을에너지 사용량 진단 등 컨설팅 ②마을 유휴부지 등에 공동 재생에너지 발전시설(마을발전소) 설치 ③주택, 농업 생산·가공·유통 시설에 자가소비용 재생에너지 발전시설 설치 ④경로당·마을회관 등 공동 이용시설에 대한 에너지 효율 향상 리모델링 등이 패키지로 지원된다. 이번 보고는 첫 번째 컨설팅 단계의 마무리였다.

송암리의 경우, 현재 주민 전체가 1년 동안 사용하는 전기량이 70만6천Kw에 이른다. 하지만 이번 사업을 통해 내년 태양광 발전 설비가 들어서면 거의 모든 전기를 자체적으로 만들어서 쓸 수 있게 된다. 그뿐만 아니라 향후 미곡 처리장 발전시설 설치 등으로 마을 수익 창출까지도 기대하고 있다.

이날 컨설팅 발표를 맡은 ㈜해줌 김명준 주임은 “송암리에서 사용하는 3년간의 전력 데이터를 분석해 준비했다”면서 “인공위성을 이용해서 산출된 예측값을 통해서 태양광 설치 용량 등이 산정됐다”고 밝혔다. 홍석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