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 인력지원 제외… 상가 상인회 반발
중소벤처기업부 인력지원 제외… 상가 상인회 반발
  • 박종일 기자
  • 승인 2022.09.19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지원사업’에서
상권르네상스사업 대상지 상인회 사무장 등 인력지원 제외
“상권 위축… 배제철회, 지자체·중기청 특단 조처 절실”

중소벤처기업부의 인력패키지 지원(시장 매니저 및 배송 매니저)사업에서 상권르네상스사업 대상지가 지원 대상에서 배제되자 명동과 지하도 상가 상인회가 크게 반발하고 있다.

이명구 지하도상가 상인회장은 “시장 매니저(상인회 사무장)는 상인회와 지자체 간의 소통, 소비자와 상인들의 민원 창구 등 상권 활성화를 위해 꼭 필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가뜩이나 불황으로 상권이 위축됐는데 지원이 끊기면 상인회와 상권은 더 위축될 것이다”라고 우려했다.

명동과 지하도 상가 상인회가 중소벤처기업부의 인력패키지 지원에서 배제되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시장경영패키지(사업 지원·인력지원패키지), 특성화시장육성, 화재 알림 시설 설치사업 등 총 10개 사업에 대한 ‘2023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사업’ 지원 대상을 모집하며 오는 27일 원주시청에서 강원지역 설명회를 앞두고 있다. 전국적으로 총 500여 곳에 412억 원(정부안 기준)을 지원할 예정이다. 하지만 사업 공고에서 원도심 상권르네상스사업이 진행 중인 사업대상지(중앙시장· 제일시장·명동·조운동·요선동·브라운5번가·지하상가·육림고개)는 시장경영패키지 지원에 응할 수가 없다고 명시했다. 이에 명동과 지하상가 상인회는 지난 2021년부터 받아온 지원을 받을 수 없게 되어 향후 상인회 운영 및 상권 활성화가 어렵게 됐다고 호소하고 있다.

상점가 상인회는 지자체 예산 지원 없이 상인회원의 회비(1만 원)로만 운영되고 있기에 인력패키지 지원이 끊기면 매니저를 고용하기 어렵다. 그렇다고 상권르네상스 사업에서 지원할 수도 없다. 상인회 개별 활동을 위한 인력 배치 및 예산 사용은 르네상스 사업과 무관하기 때문이다.

이 상인회장은 “2021년부터 시장패키지 지원사업으로 매니저를 두고 상인회비 수납, 상품권 사용처 관리, 방역 지원, 마케팅 사업, 배달서비스 등 상권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다. 지원이 끊기면 상권 활성화를 위한 노력이 물거품이 될 것이다. 지자체와 중기청의 특단의 조처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상인회와 사회적 경제과는 오는 27일 원주시청에서 열리는 사업설명회에 방문, 배제철회 등을 촉구할 계획이다.

박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