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6일은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10월 16일은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 홍석천 기자
  • 승인 2022.10.24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주년 맞아 2019년 국가기념일 지정
대한민국 4대 민주항쟁 중 하나로 꼽혀

지난 16일, 부산시민회관 대극장에서 43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이 열렸다.

부마민주항쟁 40주년을 맞아 2019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4·19 혁명, 5·18 민주화운동, 6·10 민주항쟁과 함께 대한민국 4대 민주항쟁 중 하나로 꼽히는 부마민주항쟁은, 1979년 10월 16일부터 20일까지 경상남도 부산과 마산 지역에서 일어난 반정부 항쟁이다. 16일 부산대학교 구내 도서관 앞에서 약 100명의 학생들이 모여 반정부 시위를 벌이는 것으로부터 시작돼, 시위대 규모는 점점 늘어나, 어느새 5천 명으로 늘어났다. 17일 저녁에는 일반 시민이 합세해 시위대 규모가 5만 명에 이르렀다. 18일과 19일에는 마산으로 번져 8천여 명의 사람들이 모이는 등 부산과 마산 지역의 대규모 시위로 격화됐다. 

비상계엄령이 내려져 계엄군이 부산 시내를 통제하는 모습. 부산일보가 촬영한 사진으로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출처=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박정희 정부는 18일 새벽 0시 부산에 비상계엄을 선포하고, 단체활동 금지, 영장 없는 체포 등을 알리는 계엄 포고문을 발표했다. 계엄군은 부산의 대학들과 관공서 등에 탱크와 장갑차를 배치했다. 부마민주항쟁진상규명 및 관련자명예회복심의위원회의 진상조사보고서에 따르면, 당시 부산의 전체 검거 인원은 1천58명으로 시민 661명, 학생 397명이다.

부마민주항쟁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각이 있지만, 대체로 1970년대 유신체제에서 쌓였던 정치·사회·경제·문화·종교 등 각 부문에 걸친 여러 모순이 폭발한 사건이며, 사실상 박정희 정권의 붕괴를 촉진 시킨 결정적인 사건으로 평가된다.

한편 이번 43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국무총리 소속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위원회 당연직 위원인 박완수 경남도지사와 홍남표 창원시장이 불참, 논란이 되고 있다.

홍석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