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신뢰할 수 있는 신문으로!
[기자수첩] 신뢰할 수 있는 신문으로!
  • 장수진 기자
  • 승인 2022.11.14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수진 기자

한국언론진흥재단이 발간한 ‘디지털 뉴스 리포트 2022 한국’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자 3명 중 2명(67%)이 뉴스를 접했을 때 회피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5년 전인 2017년(52%)에 비해 15% 증가한 것이다.

이 보고서는 한국언론진흥재단과 공식적으로 협력하고 있는 영국 로이터저널리즘연구소가 세계 46개국을 대상으로 수행한 디지털 뉴스 이용행태 조사결과를 한국 뉴스 이용자에 초점을 두어 독자적으로 분석한 것이다.

뉴스를 접했을 때 자주 회피한다고 답한 비율을 비교하면, 20대가 9%로 가장 높고, 30대가 6%로 그다음으로 높았으며, 40대와 60대 이상이 각각 5%, 50대가 4%로 나타났다. 따라서, 2030세대가 더 빈번하게 뉴스를 회피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뉴스를 회피하는 주된 이유는 ‘뉴스를 신뢰할 수 없거나 편향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이유를 1위로 꼽은 국가는 한국이 유일했다. 독일과 프랑스, 핀란드 등 36개국 이용자들은 ‘정치·코로나 바이러스와 같은 주제를 너무 많이 다룬다’를, 미국과 영국, 그리스, 나이지리아 등 9개국 이용자들은 ‘뉴스가 내 기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를 각각 가장 많이 선택했다.

뉴스에 관심이 없다는 응답은 13%로 나타나 2017년(6%)보다 2배 이상 높아졌다. 35세 미만 응답자 중 뉴스에 관심 없다고 답한 비율은 21%로, 35세 이상(10%)에 비해 두 배 이상 높았다. 이는 이른바 MZ세대로 불리는 젊은 층 이용자들이 그 윗세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뉴스에 대한 관심이 적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뉴스 전반에 대한 신뢰는 지난해보다 2% 낮아진 30%로 조사됐다. 이는 46개국 중 40위로 순위 역시 두 계단 떨어졌다. 한국은 코로나가 안정되는 상황에서 대통령 선거 캠페인 기간과 맞물려 공신력 있는 언론사가 생산한 뉴스에 대한 소비가 많아졌기 때문에 신뢰도 하락 폭이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발표했다.

다른 나라와는 다르게, 한국인들이 뉴스를 피하게 되는 주요한 이유로 ‘뉴스를 신뢰할 수 없거나 편향적’이라는 답변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고 한다. 뉴스에 관심 없다는 응답보다 더 충격적으로 다가온다. 뉴스라면 신뢰할 수 있어야 하고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아야 하는데 말이다.

시민과 동행하는 신문 《춘천사람들》은 춘천 지역신문으로, 2015년 11월 4일 창간하여 올해 7주년이 됐다. 시민기자들과 필진분들이 적어주신 《춘천사람들》 신문에 바라는 점에는 ‘춘천사람들의 이야기가 듬뿍 담겨있는 신문’, ‘춘천 사회를 깊이 있게 분석하는 기사가 많은 신문’, ‘춘천에 일어나는 일에 대해 정확하게 알려주고 오해받는 사건이 있다면 풀어주고 덮인 사건은 파헤쳐, 약자를 대변하고 시민들이 알아야 할 정보와 교양이 넘치는 신문’ 등 많은 의견이 있었다.

《춘천사람들》 기자들, 시민기자들, 필진분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춘천사람들》이 ‘찰칵’하고 한순간을 찍어내듯이 춘천 지역의 골목골목 시민들 이야기로 가득하고, 시의회나 시에서 하는 일을 평가하고 감시·비판할 수 있어야 하며, 편향적이지 않고 신뢰할 수 있는 신문으로 계속해서 나아가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