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강원건축문화제’ 춘천시 건강생활지원센터 대상
‘2022년 강원건축문화제’ 춘천시 건강생활지원센터 대상
  • 홍석천 기자
  • 승인 2022.11.21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그곳에 가면”주제로’ 17일부터 20일까지

‘2022년 강원건축문화제’에서 춘천의 건축물이 대상을 수상했다.

강원도 건축문화 진흥발전을 위해 ‘2022년 강원건축문화제’가 11월 17일부터 20일까지 4일간 춘천시청에서 개최됐다. 대한건축사협회 강원도건축사회가 주최하고 강원도건축사회 춘천지역 건축사회가 주관하는 이번 문화제는 ‘강원! 그곳에 가면’이라는 주제로 건축물은 공간과 역사를 담아내는 시대의 유산임을 강조했다. 건축 강연회와 회원작품전, 학생공모 작품전, 어린이집 그리기 대회 작품전 및 건축사진전 등의 전시 행사를 함께 진행해 일반시민들이 생활 속 건축을 쉽게 접하고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

위부터 대상 수상작 ‘춘천시 건강생활지원센터’, 비주거부문 최우수상 수상작 카페 ‘리버레인’, 공공부문 최우수상 수상작 ‘춘천 지역먹거리 직매장’

문화제를 통해 춘천의 새로 건축된 건축물들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전체 대상을 수상한 건축물은 우두동에 위치한 ‘춘천시 건강생활지원센터’이다. ㈜더드림 종합건축사사무소의 심재군 건축사가 설계했다. 비주거부문에는 근화동에 위치한 카페 ‘리버레인’이 최우수상을 받았다. ㈜건축사사무소 유덕건축의 홍석진 건축사가 설계했다. 공공부문에는 ‘춘천 지역먹거리 직매장’이 최우수상을 받았다. 건축사사무소 스튜디오더원의 원계연 건축사가 설계했다.

대상 수상작인 ‘춘천시 건강생활지원센터’를 설계한 심재군 건축사는 “공공성은 접근성”이라며 “지역 시민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모든 시설을 1층으로 배치하였고, 사람들이 모이고 소통할 수 있는 크고 작은 마당을 계획”했다고 밝혔다.

손창환 강원도 건설교통국장은 “올해 9회째를 맞는 강원건축문화제는 공간과 역사를 담아내야 하는 건축이 어떻게 변화해야 하며 또 세상의 변화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고민하여 우리 시대의 건축의 역할과 범위를 도출하고 강원도 건축문화의 새로운 미래를 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홍석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