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1천억원짜리 다리 ‘춘천대교’의 굴욕

1천억원짜리 다리 ‘춘천대교’의 굴욕

완공 앞두고 있지만, ‘무용지물’ 위기에 ‘애물단지’ 처지
도의회 레고랜드 기반시설 예산은 전액 삭감

국비, 도비, 시비 등 1천억원을 들인 중도 진입교량 ‘춘천대교’가 접속도로 포장까지 마치고 완공단계에 있지만 언제 개통할지 기약이 없다. 강원도의회는 지난달 28일 전기 등 레고랜드 기반시설 예산 36억원 전액을 삭감했다. 1천억원짜리 교량이 애물단지로 전락할 위기에 처해있다.
 
 국·도·시비 등 1천여억원을 들여 완공을 앞둔 중도 진입교량 ‘춘천대교’가 애물단지로 전락할 위기에 빠졌다.
 
 중도 레고랜드 진입교량으로 착공해 국·도비 900억여원에 진입을 위한 접속도로 등 추가로 시비 130여억원이 들어가 1천억원이 넘는 다리가 완공을 앞두고 있지만 레고랜드 테마파크 사업이 진척되지 않아 무용지물이 될 처지에 놓여있다.
 
 레고랜드 테마파크 착공을 수없이 공언했던 강원도의 목소리도 힘을 잃었다.
 
 시행사인 엘엘개발 대표에 대한 해임 이야기도 솔솔 나온다. 도의회는 내년도 예산에 반영된 전기 등 레고랜드 기반시설 예산 36억원 전액을 삭감했다. 진행은커녕 출구전략조차 찾기 힘든 형국에 도의 고민이 끝없이 깊어지고 있다.
 
 반면, 레고랜드 사업에 직접적인 책임이 없는 춘천시는 여유로운 모습이다. 사업이 되든 안 되든 춘천시로서는 손해 볼 일이 없다는 태도처럼 보인다. 시는 하중도를 경유해 서면으로 연결되는 도시계획도로 노선을 이미 확정해 놓고 있다. 레고랜드 사업이 중단돼도 도시계획도로에 포함된 교량의 기능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기 때문이다. 도시계획도로는 시비 100%가 투입되기 때문에 1천억원이나 소요되는 예산이 부담이었지만, 이미 건설된 교량을 이용하면 시의 입장에서는 여간 다행이 아닌 것이다.
 
 레고랜드 사업이 진퇴양난에 빠지면서 서면지역 주민들은 서면까지 다리를 연결할 것을 요구할 태세다.

오동철 기자

Check Also

[사설] 도의회, 레고랜드 문제 이대로 덮을 셈인가

강원도가 중도에 지으려는 레고랜드는 도대체 이 안에 어떤 부패 카르텔이 존재하기에 이렇게 질기게 생명줄을 이어가는지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