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시정 사각지대 없도록 철저히 할 것”

“시정 사각지대 없도록 철저히 할 것”

박종훈 시장권한대행 특별지시…시민생활 안정·선거중립 철저 등
6월 12일까지 선거기간 특별감찰 통해 선거개입 행위 강력조치

최동용 춘천시장이 지방선거에 출마하면서 사퇴해 시장 직이 공석이 되면서 박종훈 부시장(앞줄 오른쪽)이 권한대행을 하게 됐다. 지난 3일부터 권한대행에 나선 박 부시장이 지난 6일 월곡리에서 실시된 식목행사에서 나무를 심고 있다.
 
 최동용 춘천시장이 지방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사퇴하면서 공석이 된 시장직무를 박종훈 부시장이 대행하게 됐다.
 
 최 전 시장은 자유한국당 경선이 조기 실시됨에 따라 지난주 월요일인 2일 시장 직을 사퇴했다. 이에 따라 춘천시는 박 부시장이 권한대행으로 시장의 모든 권한을 행사한다. 다만 대규모 인사, 중요한 정책결정에 관한 권한은 행사하지 않고 민선 7기 시정이 출범할 때까지 미뤄진다. 박 부시장은 권한대행 체제와 관련해 지난 5일 시민생활 안정과 각종 업무추진에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를 기하라고 특별 지시했다. 박 부시장은 이날 시청사 이전, 일자리 대책, 내년도 국비 확보, 예산 조기집행 등 현안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과 조류인플루엔자, 봄철 산불 등 각종 안전사고 예방활동에 철저히 나설 것을 지시했다. 또한 공직기강 확립, 지방선거 정치적 중립 준수도 지시했다.
 
 시는 권한대행 후속조치로 오는 13일 긴급 확대간부회의를 개최, 시민생활에 직결된 사업과 역점과제의 차질 없는 추진, 신청사 입주, 재정 신속집행, 일자리 대책, 6·13 지방선거, 조류독감 및 봄철 산불예방, 재난재해 등 각종 안전관리, 법정사무 추진, 대민서비스 향상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 내년도 국비확보 등 당면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다음주에 권한대행 주재로 시정 점검회의를 열고 부서장 업무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시는 박 권한대행의 의지에 따라 선거 분위기에 편승한 정치적 중립의무 훼손, 소극행정, 시민불편 초래, 복무소홀 등에 대한 특별감찰 활동도 벌인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감찰반을 편성, 이달 5일부터 6월 12일까지 본청, 직속기관, 사업소, 25개 읍면동에 대한 선거관여, 직무관련 비리, 민원지연, 복무위반 등을 집중 살핀다”는 계획이다. 시는 선거개입 행위에 대해서는 검찰과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등 강력 조치키로 했다. 한편, 부시장 권한대행 기간은 지방자치법 제111조 제2항에 따라 민선 7기 시장 선거일인 6월 13일까지다.

오동철 기자

Check Also

[교육 단신] 춘천시, ‘2018년 평생학습도시’ 선정

춘천시가 교육부의 지역 평생교육 활성화 지원사업인 ‘2018년 평생학습도시’로 선정됐다. 이번 지정으로 춘천시는 교육부로부터 9천만원의 평생학습지원비와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