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청년창업 1위는 통신판매업

청년창업 1위는 통신판매업

여성이 62.2%나 돼…2위는 한식음식점
청년사업가 위해 육림고개에 청년상가 조성

최근 춘천 육림고개에서는 이곳을 청년창업의 ‘핫 플레이스’로 발돋움시키려는 시도들이 이어지고 있다. 빈 점포를 장기임대나 낮은 비용으로 재임대해주고 인테리어, 홍보마케팅 비용을 정부가 지원해주는 청년상가 조성사업이 진행 중인 것이다.

국세청 통계에 따르면 2011년 대비 2016년까지 전국에서 기업 대표자가 30세 미만인 신생기업은 약 8천개 늘어난 반면, 같은 기간 영업 중인 30세 미만 대표자 기업은 약 1천개 줄었다. 이 말은 8천개 기업이 새로 문을 열 동안, 이보다 많은 9천개 기업이 문을 닫았다는 의미다.

개별 기업들의 일정 기간 지속률을 살펴보아도 사정은 마찬가지이다. 지난해 9월 국세청에서 발표한 ‘국세통계로 보는 청년 창업활동’에 따르면 2011년 창업업종을 기준으로 2016년까지 사업지속률을 업종마다 분석해보면 창업 상위 10개 중 지속률이 가장 높은 업태는 제조업 40.7%이고 다음이 보건업 40.3%, 건설업 35.4%, 도매업 32.6% 순이다. 5년간 살아남은 업체가 가장 성공적인 업종에서도 10곳 중 4곳에 불과하다는 의미다.

이 때문에 사업 지속성은 청년창업 이슈의 가장 중요한 관건이고 육림고개에서 진행 중인 청년창업 지원은 이 같은 맥락에서 나온 것이라 할 수 있다. 즉, 청년사업가들에게 사업이 오래 유지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기 위한 노력의 일환인 것이다.

그동안 청년창업에서 가장 인기 있는 분야는 ‘커피숍’이었다. 지난 2016년까지 5년 새 급격히 늘어난 창업 1위 업종으로 무려 200%가 늘었다. 2위는 ‘인테리어·패션디자인’으로 125% , 3위는 ‘사업경영·자문’이 92.6% 증가했다.

이준엽 시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