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강원도 남북교류 ‘빨리 아닌 제대로’ 해야

강원도 남북교류 ‘빨리 아닌 제대로’ 해야

산림분야 가장 우선, ‘생태 공동체’ 조성 필요
평화 시대 남북 강원도 교류·협력 토론회에서 제기돼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남북간 교류협력사업을 추진하면서 서두르지 말고 제대로 해야 한다.” “11월 미국 중간선거까지 북미가 현재의 국면을 유지할 가능성이 높아 정세판단을 쉽게 해서는 안 된다.”
 
 지난 6일 강원대학교 ‘서암관’에서 ‘강원생명평화회의’, ‘남북강원도교류·협력협회’, ‘강원도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공동주최한 ‘평화시대 남북강원도 교류·협력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들이다.
 
 이날 기조강연에서 ‘한국DMZ평화생명동산’ 정성헌 이사장은 “한반도 통일은 2차 대전 후의 전후사 청산이라는 중요한 과정이다. 이런 중요한 통일 논의가 돈 버는 통일이 지향점이 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발제에 나선 ‘남북강원도교류·협력협회’ 이헌수 이사장은 “북한 정부는 인구 30만여명의 도시인 원산을 제2의 도시로 만들겠다는 복안을 가지고 있다.
 
 원산이 북한의 제2 도시가 되려면 동해 바다를 중심으로 바이오 친환경 에너지 등을 통한 친환경 도시로 가야 한다. 이런 특성을 살린 교류 협력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토론에 나선 강원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김기석 교수는 “북미관계가 계속하여 좋기는 어려울 것이다. 미국은 복잡한 나라다. 우리나라가 이 상황을 어떻게 대처할 것이냐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구체적인 사업도 제시됐다. 김상영 ‘강원도남북교류·협력관’은 “대북제제 해제가 관건인데 제제가 해제되면 도의 교류 협력 사업도 탄력을 받게 될 것이다. 평화 생태 관련 사업들이 남북 교류·협력 사업에 포함돼 있고, 경원선 사업, 철도, 관광, 양양공항~갈마 비행장 연결, 평화바다 연결 사업 등이 검토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강원시민단체연대회의 김영하 의장은 교육이 우선돼야 한다고 제시했다. 김 의장은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통일에 대해 질문하면 60%이상이 반대한다”며 “이런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내부 교육을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동철 기자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