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깊은 밤에도 세상은 움직인다
[찰칵!] 깊은 밤에도 세상은 움직인다
  • 춘천사람들
  • 승인 2017.11.10 2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들은 잠 들 시간인 깊은 밤.

인적이 끊긴 퇴계동 한 골목길에서 청소차를 만났다.

가로등 불빛을 등대 삼아 천천히 움직이며 길가에 쌓인 쓰레기를 치운다.

누군가는 버리고 누군가는 치우며 저마다의 역할을 묵묵히 해나가기에 이 사회가 굴러간다.

누군가는 낮에 일하고 또 누군가는 밤에 일을 하지만 그것이 불만일 수는 없다.

중요한 것은 노동 없이는 세상이 유지될 수 없다는 것.

나의 노동만큼 남의 노동도 존중할 줄 아는 사회가 진정 아름다운 사회다.

강두환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