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시나브로] 이, 별 - 심종록
[詩시나브로] 이, 별 - 심종록
  • 춘천사람들
  • 승인 2018.02.09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현우(시인)

 



이별을 해야 별이 된다는 걸, 별은 홀로 빛난다는 걸 그리하여 이별은 이, 별은 아름답다고 말하는 시인은 얼마나 많은 이별을 한 걸까? 얼마나 많은 이별을 해야 별이 되는 걸까?

회자정리(會者定離)라 하지 않던가. 모쪼록 우리들의 이별이 아름답기를. 적어도 헤어질 때 “내가 사준 금반지 내놔” 하며 싸우지 말기를. 하여 서로의 별을 그리워하며 연민하며 바라볼 수 있기를, ‘초저녁달처럼 싱싱한 이, 별’에서 만큼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