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소개] 나무 뒤에 기대면 어두워진다
[신간소개] 나무 뒤에 기대면 어두워진다
  • 춘천사람들
  • 승인 2019.03.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선환 지음 | 달아실 | 8,000원

 

위선환은 오랜 기간 시를 떠나 있다가 2001년 첫 시집 《나무들이 강을 건너갔다》로 독자들을 놀라게 하며 시의 마을로 귀향했다. 도시의 어느 한 모서리에서 은둔하며 배회하고 있었을 그의 시정신은, 오랜 세월의 강물을 훌쩍 건너 뛰어 우리에게 선연한 자연의 순결을 가져다주었다.

이 순연한 자연의 원형적 모습에는 기나긴 시간의 흐름 속에서 누적된 고독과 아픔이 나이테처럼 새겨져 있고, 그 고독과 아픔을 견디며 그 무엇을 기다리는 인고의 정신이 스며들어 있다. 

 

데미안책방 제공

강원 춘천시 춘천로17번길 37 (온의동) ☎252-434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