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는 후평어울야시장(옛 1단지 시장)으로 놀러오세요”
“주말에는 후평어울야시장(옛 1단지 시장)으로 놀러오세요”
  • 유은숙 기자
  • 승인 2019.04.2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토 저녁 6~11시까지
먹거리, 볼거리, 편리한 주차

난 12일 후평동의 대표적 재래시장인 춘천후평시장, 옛 이름 ‘1단지 시장’의 야시장이 개장하면서 이 지역엔 다시금 활기가 돌고 있다. 

1단지 아파트가 사라져 야시장의 공식 명칭은 ‘춘천후평어울야시장’으로 바뀌었고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저녁 6시 부터 밤 11시까지 맛있는 전통 먹거리와 볼거리를 즐길 수 있다.

지난 12일 후평어울야시장(일단지시장)이 개장했다. 개장첫날부터 많은 사람들이 방문해 시장은 활기가 넘쳤다.       사진=춘천후평시장상인회
지난 12일 후평어울야시장(1단지시장)이 개장했다. 개장첫날부터 많은 사람들이 방문해 시장은 활기가 넘쳤다. 사진=춘천후평시장상인회

김치 메밀전과 치킨, 닭발, 분식은 물론 고소한 전과 식혜 등 오랫동안 맛을 이어온 상인들의 손맛을 맛볼 수 있다. 올해는 외부에서 유입되던 매대 상점이 줄어든 대신 핸드메이드 판매 셀러들과 함께해 볼거리가 늘었다.

원하는 곳에서 원하는 음식을 사고 시장 한가운데 빈 테이블을 잡고 앉아 즐기면 된다.

어울야시장은 50대 가량의 무료 주차장을 겸비하고 있어 차량이용객도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다. 먹거리 상점 외에 건어물과 이불, 채소가게나 정육점 등도 야시장을 이용하는 손님에게 편익을 제공하기 위해 늦은 시간까지 문을 연다.

시장상인회 남상철 사무국장은 “전통시장이지만 대학생 등 젊은 고객들이 많이 찾아와 점점 활기를 더하고 있다”며 “깨끗하고 편리한 환경은 물론 오랫동안 맛을 지킨 상인들의 음식과 생기 넘치는 분위기를 제공하기 위해 모두가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유은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