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환경공원, 환경오염의 난맥상 그 자체
춘천시 환경공원, 환경오염의 난맥상 그 자체
  • 홍석천 인턴기자
  • 승인 2019.04.2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공원 책임자, “소각로 정비기간에 소각용 쓰레기 매립은 합법”
시민대책위, “배출, 수거, 처리의 세 단계 모두 개선 필요”

지난 25일 춘천시 폐기물처리시설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 윤민섭 집행위원장(이하 위원장)과 환경단체 회원, 《춘천사람들》, MBC가 함께 춘천시 환경공원을 방문했다.

지난 5일 확인된 환경공원의 모습. 수거된 재활용 쓰레기가 분리되지 않고 한데 뒤섞여 있다.
지난 5일 확인된 환경공원의 모습. 수거된 재활용 쓰레기가 분리되지 않고 한데 뒤섞여 있다.

대책위는 제보자로부터 춘천시 환경공원(폐기물 처리장)의 매립지에 소각용 쓰레기가 마구 버려져 있고 환경오염이 심각해 보인다는 제보를 받고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직접 환경공원을 찾았다. 환경공원 책임자의 설명에 따르면 “현재 소각로를 정비하는 기간이며, 한 달 가량 되는 이 기간에는 법적으로 소각용 쓰레기를 매립하도록 되어있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었다. 덧붙여 “전국에 100톤 이상 소각할 수 있는 규모의 폐기물 소각장은 30여 기가 되는데 사정이 각각 다르다. 어떤 곳은 소각로가 여유가 있기 때문에 정비기간을 따로 두지 않고 돌아가면서 정비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곳은 하루 170톤 정도의 소각이 가능한데 비해 배출되는 소각용 쓰레기는 150톤 이상이기 때문에 그럴 여유가 없다”면서 춘천시가 소각로를 더 늘리기 전에는 현재와 같은 방법을 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다른 곳에 있었다. 소각용 쓰레기와 매립용 쓰레기를 구분하는 기준이 쓰레기봉투 종류에만 의존할 뿐, 실제 내용물을 구분할 수 있는 장치는 없었다. 환경공원 책임자는 “현실적으로 쓰레기봉투 안에 무엇이 들어있는지 파악할 방법은 없다. 처리장에서 쓰레기봉투를 엄격하게 구분하더라도 정작 많은 쓰레기가 구분이 되지 않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분리수거 자체가 엄격하게 이뤄지지도 않을뿐더러 수거된 재활용품도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재활용으로 분리되어 수거되는 쓰레기도 실제로는 35%~40% 정도만 재활용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 환경단체 회원은 “몇 년 전부터 반복적으로 발생하던 문제”라면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쓰레기의 배출, 수거, 처리 세 단계 모두에서 노력이 필요하다. 쓰레기 배출의 주체인 시민들은 매우 높은 수준의 분리배출에 동참해야 하고, 비용 때문에 기껏 분리한 쓰레기를 다시 섞어서 가져오는 수거업체가 많은데 이에 대한 감시가 강화돼야 할 것이며, 쓰레기 처리장에는 소각로를 추가하는 등의 조치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석천 인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