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집하장 지킴이 활동으로 대학가 ‘깨끗해졌다’
쓰레기 집하장 지킴이 활동으로 대학가 ‘깨끗해졌다’
  • 이재윤 인턴기자
  • 승인 2019.07.09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투기 적발로 인한 과태료 부과는 월 30만원 더 많아져
“시에서 종량제 봉투 무료 나눔하고 지킴이 권한 강화했으면”

춘천시는 최근 시의 폐기물처리장이 9년 뒤 포화상태를 맞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시민의식 함양, 폐기물 발생 억제, 배출·수거 체계 개선, 폐기물 처리 시설 최적화 등 4개 분야에서 2024년까지 생활쓰레기 50% 줄이기 ‘Zero-Waste 춘천, 2450 플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정책의 일환으로 시는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과 생활폐기물의 정상 배출 체계 정착을 위해 생활쓰레기 분리배출 미준수 및 무단투기가 빈번한 대학가, 상가, 주택가의 취약 집하장에 기간제 근로자를 배치하는 집하장지킴이 사업을 시작했다. 지킴이는 상반기 3월 중순부터 7월 중순까지와 하반기 9월 중순 부터 1월 중순 두 기간에 걸쳐 집하장 현장에서 청결유지와 시민들의 분리수거 의식 개선에 힘쓰고 있다.

춘천시 교동 쓰레기 집하장에서 지킴이 황동을 하는 사람이 집하장을 정리하고 있다.
춘천시 교동 쓰레기 집하장에서 지킴이 황동을 하는 사람이 집하장을 정리하고 있다.

시민들의 의견은 긍정적이었다. “사업 이후 쓰레기 배출시간 및 배출방법을 더 잘 숙지하게 되었다”라며 지킴이 고용에 만족했고, 이 사업을 시작하면서 시에서 조사한 주민만족도 조사에 따르면 사업이 지속되어야 한다는 의견 비율이 96%로 높게 나타나기도 했다. 실제 올해 불법투기 과태료를 비교해보면 사업이 진행되지 않는 기간(297만원)에 비교해 월평균 30만원 정도가 더 걷혔다.

하지만 춘천에서는 하루 12t(연 4천500t/2018년 기준)에 종량제 미사용 쓰레기가 나오는 등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에는 여전히 어려움이 남아있다. 지킴이 이동호 씨는 “2017년 집하장 지킴이 제도를 도입하면서 집하장이 많이 쾌적해졌다. 하지만 아직도 종량제 봉투를 사용하지 않은 채 분리수거하는 세대가 많다”며 “시에서 차라리 종량제 봉투를 무료 나눔하고, 지킴이의 권한을 강화해 준다면 환경개선이 빠르게 될 것이다”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시는 올해 총 5억6천만원의 예산을 확보해 지킴이 일자리를 창출했고, 재활용 전용차량 확대와 생활폐기물 전처리시설 설치 등을 하면서 지속적으로 폐기물 줄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정책적으로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많이 노력하고 있지만, 근본적으로는 시민들의 주도적인 실천이 가장 중요하다”며 “쓰레기 없는 춘천 만들기에 동참해주시길 간곡히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재윤 인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