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경춘국도 두고 시의회·도의회도 ‘춘천안’ 시행 촉구
제2경춘국도 두고 시의회·도의회도 ‘춘천안’ 시행 촉구
  • 유용준 기자
  • 승인 2020.02.24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기본설계용역 착수보고회 “내년 6월 이후 노선 확정할 것”
시·도의회 “춘천시 건의안 사업 취지에 부합”…가평과 갈등 계속될 듯

신설될 제2경춘국도의 노선안을 두고 남양주시, 가평군 등 경기도의 해당 지자체와 춘천시 사이의 갈등이 표면화되면서, 춘천시와 강원도의 정치권도 행동에 나섰다.

국토교통부와 원주지방국토관리청은 지난달 21일 춘천 남이섬에서 박승기 원주지방국토관리청장, 이정기 국토교통부 간선도로과장, 윤원영 강원도 도로과장, 이성재 춘천시 문화도시국장 등 중앙정부 및 강원도, 경기도, 춘천시, 남양주시, 가평군 등 지방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2경춘국도 도로건설사업 기본설계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제2경춘국도 신설사업은 서울춘천고속도로의 교통량을 분산해 수도권과 강원지역 간의 접근성을 향상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1조845억 원을 들여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금남리에서 춘천시 서면 당림리를 잇는 33km 왕복 4차선 자동차전용도로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지난 17일 춘천시의회 제2차 본회의에서 제2경춘국도 최적노선 선정을 위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는 이상민 의원. 사진 제공=춘천시의회
지난 17일 춘천시의회 제2차 본회의에서 제2경춘국도 최적노선 선정을 위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는 이상민 의원.       사진 제공=춘천시의회

제2경춘국도의 노선을 두고 가평 시내 북부 우회를 주장하는 가평군 측의 안과 남이섬 남쪽 우회를 주장하는 춘천시 측 안이 대립하는 가운데, 용역 착수보고회에서 국토교통부와 원주지방국토관리청은 당초 국토부 안이었던 남이섬과 자라섬 사이를 통과하는 노선안을 배제한 채, “내년 6월까지 기본설계용역을 진행한 뒤 구체적인 노선을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강원도와 춘천시의 정치권은 반발하고 나섰다.

춘천시의회는 지난 17일 제2차 본회의(폐회일)에서 이상민 의원이 대표발의한 ‘제2경춘국도 최적노선 선정을 위한 성명서(안)’를 발표하고, “제2경춘국도 사업은 정부의 ‘2019 국가 균형발전 프로젝트’ 사업에 선정된 강원도 유일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이며, 경기도의 경우 정부의 광역교통 및 물류망 구축 계획과 관련해 예타 면제를 받은 별도의 사업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가평군은 기존 국도의 춘성대교에 연결하는 안을 내놓았는데, 이는 교통량 분산을 통해 수도권과 강원지역 간 접근성을 향상시키겠다는 해당 사업의 취지를 무색케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춘천시의회는 용역 착수보고회에서 춘천시가 건의한 노선안만 논의에서 배제됐던 것을 강력히 비판하면서, 일부 종교단체의 민원을 해결하고, 환경파괴를 최소화하며, 예산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춘천시 노선안대로 신설할 것을 촉구했다.

강원도의회 역시 지난 14일 경제건설위원회에서 통과된 ‘제2경춘국도 춘천시 노선안 선정 촉구 건의안’을 지난 20일 제2차 본회의(폐회일)에서 최종 의결하고 중앙정부가 춘천시 노선안을 선정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가평군은 가평군대로 ‘가평군통합범군민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킨 뒤 가평군 노선안을 관철시키기 위한 활동을 계속하고 있어 이웃도시인 춘천과 가평 사이의 갈등은 쉽게 해소되지 않을 전망이다.

유용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