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사교육비 21조, 초·중·고 1인당 월평균 32만원
2019년 사교육비 21조, 초·중·고 1인당 월평균 32만원
  • 박종일 기자
  • 승인 2020.03.2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지역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 22만 원
사교육 참여율 74.8%…영어, 수학, 국어 순
상하 계층간 격차 5.2배, 지역별 격차 2.5배

지난해 사교육비 총액이 약 21조 원으로 2018년 19조 5천억 원에 비해 7.8%(1.5조 원) 증가해 2016년부터의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는 교육부와 통계청이 전국 3천2개교 학부모 8만여 명과 교사 등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9년 초·중·고 사교육비 조사’ 결과이다. 

초·중·고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32만1천 원으로 지난해보다 10.4%(3만 원) 증가하면서 2013년 이후 7년 연속 증가하며 2007년 조사가 시작된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초등학생은 월평균 29.0만 원, 중학생 33.8만 원, 고등학생 36.5만 원으로 나타났다. 이중 초등학생의 사교육비 지출이 9조6천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1조 원(11.8%)증가하여 가장 많이 늘어났다. 이는 초등학생 수가 일시적으로 증가한데다 예체능, 돌봄 목적의 사교육비가 늘어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교과 사교육비는 15조 4천억 원으로 1조 1천억 원(8.0%)늘었고, 과목별로는 영어 6조1천억 원, 수학 5조 9천억 원, 국어 1조 5천억 원 순이었다. 교과과목 사교육비는 1인당 23만5천 원(10.6%)증가했다. 과목별로는 영어 9만4천 원, 수학 9만 원, 국어 2만3천 원, 사회·과학 1만3천 원 등으로 영어·수학의 증가폭이 컸다.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 상·하위 지역 비교       출처=2019년 초·중·고 사교육비조사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 상·하위 지역 비교       출처=2019년 초·중·고 사교육비조사

영어 사교육비 규모는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영어가 절대평가로 바뀌면서 2017년 조사 때 다소 줄었다가 2018년 이후 다시 늘고 있는 상황이다. 예체능과 취미·교양 사교육비는 5조4천억 원으로 3천6백억 원(7.0%)늘었고, 이중 체육은 2조 3천억 원, 음악은 1조 8천억 원, 미술은 9천억 원이었다.

사교육 참여율은 1.9%p 상승한 74.8%였다. 사교육 참여율은 2007년 77%에서 2016년 67.8%까지 떨어졌다가 이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초등학생 83.5%, 중학생 71.4%, 고등학생 61.0%가 사교육에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1주당 사교육 참여시간은 6.5시간으로 전년 대비 0.3시간 증가했는데 초등학생 6.8시간, 중학생 6.8시간, 고등학생 5.7시간으로 나타났다.

사교육 수강목적은 학교수업 보충·심화(48.5%), 선행학습(22.9%), 진학준비(15.8%), 불안심리(4.3%) 순이었고, 예체능의 경우 취미·재능계발(58.6%) 수요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방과후학교 참여율은 48.4%로 2.5%p 하락했는데, 교과 프로그램의 참여율이 준 대신 특기적성 프로그램의 참여율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소득층과 저소득층 사이의 사교육비 지출격차는 5.2배로 늘어났고, 지역별 격차도 2.5배로 커졌다. 소득별로는 고소득층일수록 사교육비 지출이 높아 월평균 소득 800만 원 이상 가구의 월평균 사교육비는 53만9천 원, 200만원 미만 가구는 10만4천 원으로 5.2배 차이가 났다.

자녀가 1명인 경우 1인당 사교육비는 36만1천 원, 2명 34만1천 원, 3명 이상 24만5천 원으로 자녀가 적을수록 1인당 사교육비를 많이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원지역은 초·중·고교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통계를 낸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가 22만 원으로 나타났다. 2018년보다 1만5천 원(7.1%) 증가했다. 초등학교 22만5천 원, 중학교 20만9천 원, 고등학교 21만9천 원으로 나타났다. 이 내용을 사교육 참여 학생들만을 대상으로 통계를 내면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33만 4천 원으로 집계됐다. 초등학생은 28만9천 원, 중학생은 34만 8천 원, 고등학생은 44만7천 원이었다.

사교육비는 증가했지만 타지역과의 사교육 격차는 더 늘어났다. 도내 사교육비는 전국 17개 시·도 중에서 전남(18만1천 원)다음으로 낮았다. 1인당 지출이 가장 많은 서울(45만1천 원)과의 격차는 2.05배에 달했으며 전국 평균(32만1천 원)보다 많이 낮았다.

교육부는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4월까지 각 시도교육청과 사교육 경감 대책을 수립할 방침이다.

박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