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가을의 문턱 앞에서
[찰칵] 가을의 문턱 앞에서
  • 유은숙 시민기자
  • 승인 2021.08.09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더운 여름이 길다 해도 익어가는 고추를 보니 가을 문턱 앞에 있는 듯합니다. 

먼저 나온 형 고추들이 가지런히 익어가고 옥수수꼬리 한단 넘어에 소나무 숲과 파란하늘이 청량감을 주네요~ 입추가 지났습니다. 그래도 무더운 여름 잘 버티셨다는 말 전하기엔 조금 이르겠죠?

유은숙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