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사 신축 필요… 어디 지을지는 결정 못해
도청사 신축 필요… 어디 지을지는 결정 못해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1.08.30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 도청사 구조적 안전성 취약 리모델링 보다는 신축이 적합
도청사 신축 위치는 아직 미정, 청사 유치경쟁 다시 점화 우려
용역결과 바탕으로 청사 건립 방향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검토

강원도청사 신축을 놓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신청사 건립을 위한 용역이 마무리됐다. 하지만 3선을 마무리하는 최문순 도정의 임기 내 착공은 어렵게 됐다. 지은 지 오래돼 안정성 문제가 있어 청사 신축이 시급하다는 용역결과가 나왔지만, 강원도는 청사를 신축할 재원이 없어 다년간 기금 적립이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또한 어디에 지을 것인지도 정해지지 않았다.

도청사 구조적 안정성 취약, 신축해야

지난 19일 도는 ‘강원도청사 신축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수립 용역’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용역은 청사 노후화에 따른 안전성 문제, 사무공간 협소 및 주차장 부족, 시설물 산재로 인한 민원인 불편 등에 따라 도청사 신축 필요성 등을 확인하기 위해 실시됐다. 현 청사 안전성 진단을 위해 정밀안전진단, 내진 성능평가, 구조보강방안 등을 평가했다. 또한 청사의 리모델링 및 신축 적정규모(면적·사업비 등) 등도 검토했다. 용역결과에 따르면 현 청사는 안전성이 취약해 청사를 고쳐서 사용하는 것보다 새로 짓는 것이 더 효율적이라고 평가됐다. 지금 청사를 고치서 사용하려면 보수 공사비와 임시청사 마련 등에 수천억 원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 그리고 새로 지어도 공사비 및 용역비, 부대비 등을 포함해 3천89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돼 신축으로 가닥을 잡은 상태다    .

강원도는 현 청사에 대한 정밀안전진단 결과 신축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신축 위치가 결정되지 않아 청사 유치전이 다시 시작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사진 제공=강원도

현 청사의 정밀안전진단 결과 2017년 B등급이던 신관은 D등급으로 떨어졌다. 고시동은 C등급에서 D등급, 별관도 B등급에서 C등급으로 떨어지며 청사 구조 안정성이 취약한 것으로 보고됐다. 구조 안전성이 취약해 신청사를 건립할 때까지 안전대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신관과 고시동은 구조보강을 해 C등급으로 상향 조치하고, 내진 성능평가 결과 붕괴위험이 있는 본관, 별관, 신관, 고시동 등에 대해서는 안전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균열, 기울기 등 변형 여부 실시간 모니터링을 제안했다. 이와 함께 1년 3회 정기점검, 3년 1회 정밀점검, 5년 1회 정밀진단이 필요한 것으로 보고됐다.

신청사 규모는 강원도 인구와 본청 근무 인원과 지방자치단체 청사 면적 기준을 반영해 연면적 11만114㎡, 지하3층, 지상6층 정도의 규모로 제시됐다. 

도청사 어디에 지을지는 미정

어디에 지을지는 이번 용역결과에서 빠졌다. 도는 도청의 위치가 강원도 전체 발전 구상에 영향을 주는 만큼 단기간에 결정할 내용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최종결정은 사실상 차기 도정에 맡기고 재원 마련안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1957년 준공된 강원도청사는 지난 2017년 정밀안전진단에서 진도5 이상의 지진이 발생하면 무너질 위험성이 높은 ‘C등급’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도는 지난 2019년부터 도청사 신축을 추진하고 있다. 신축계획을 발표하며 춘천 이외 지역으로 이전할 계획은 고려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원주시를 비롯해 화천군, 횡성군, 동해시의회 등 도내 일부 시·군에서 이전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일각에서는 청사 신축 위치에 관한 결정이 보류되면서 지난해부터 시작된 도청 유치경쟁이 다시 시작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도가 ‘이전은 없다’고 밝힌 상황에서 이제 남은 관심은 ‘기존 위치에 건축하느냐’, ‘춘천지역 내 다른 장소에 건축하느냐’ 등이라는 의견도 있다. 

최충익 강원대학교 행정학과 교수는 한 언론을 통해 “도청사 이전 문제는 행정서비스의 효율성과 낙후지역 활성화라는 형평성 등 두 관점에서 볼 필요가 있다. 춘천지역 이동의 경우 경제적 파급의 효과는 거의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천수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용역은 강원도청사 신축 필요성 확인과 신청사 규모 및 소요 사업비를 산정한 것이다. 용역결과를 토대로 청사 건립 방향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와 검토를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정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