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립미술관 건립, 청신호 켜졌다
춘천시립미술관 건립, 청신호 켜졌다
  • 박종일 기자
  • 승인 2022.09.05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30일 건립추진위원회 조례제정 간담회
신성열 시의원 발의 앞서 미술인·시 관계자 등 의견 청취

시의회가 ‘춘천 시립미술관 건립추진위원회 설치 및 운영 조례(안)’을 마련하면서 시립미술관 건립에 청신호가 켜졌다.

조례(안)를 대표 발의한 신성열 시의원이 조례(안) 발의에 앞서 마련한 춘천 시립미술관 건립추진위원회 조례제정 간담회가 지난달 30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열렸다. 간담회에는 권희영·김용갑·신성열 시의원, 장복순 문화예술과장, 윤연수 문화예술팀장, 김윤선 춘천미술협회장, 김은숙 춘천민족미술인협회 운영위원, 김영훈·김윤선·신대엽·정춘일 작가 등이 참석했다. 

춘천 시립미술관 건립추진위원회 조례 제정 간담회가 지난달 30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열렸다

신 의원의 조례(안) 설명과 함께 춘천 시립미술관 건립추진위원회와 시 문화예술과 관계자의 의견교환과 정책제안 등이 이어졌다. 이날 공개된 조례(안)에는 추진위 활동 방향과 범위, 구성 등이 포함돼 있다. 또 추진위가 미술관 건립 추진 방향과 기본계획 수립에 관한 사항뿐만 아니라 시립미술관 건립 부지, 공간계획, 개관준비, 운영 등 전반적인 사항에 대해 자문할 수 있는 지위를 규정해 놓아 추진위의 활동에 힘을 실었다. 그동안 춘천 시립미술관 건립추진위원회는 법적 근거와 권한이 없는 지역 미술인들의 자발적 모임으로서 공청회, 온·오프라인 서명 운동 등 시립미술관 건립을 촉구하는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그러한 이유로 지역 미술인들은 이번 조례(안) 발의로 시립미술관 건립에 큰 동력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 의원은 “시립미술관 건립 열망이 오랜 세월 무산되어왔다. 시의원으로서 입법 활동으로 지원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생각했다. 언제 건립될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지만, 춘천의 랜드마크가 되고 미래세대를 위해서 신중하게 밟아 가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장복순 문화예술과장은 “좋은 자리에 미술관이 잘 건립된다면 문화도시로서 위상이 올라갈 것이다. 하지만 적정한 부지 선정·예산·공사기간 등 고려할 것이 많다. 잘 소통하며 천천히 단단하게 진행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영훈 작가는 “이제야 시립미술관 건립에 희망이 보인다. 정말 고맙다. 이제 법적 근거를 갖춘 추진위에 공을 넘긴다. 다만 새로 만들어질 추진위에 엉뚱한 인사가 들어오면 안 된다. 예술영역을 잘 아는 민간 추천을 반영해 꾸려져야 한다. 또 부지 후보지를 정할 때도 추진위 의견이 적극 반영되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춘천 시립미술관 건립추진위 관련 조례안은 오는 10월 임시회에서 발의될 예정이다.

박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