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여름도 어느새
[찰칵] 여름도 어느새
  • 강봉덕 시민기자
  • 승인 2022.09.05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덥던 한여름이 아무 소리도 없이 떠나가고 간간이 내리던 새벽 비가 그치며 슬며시 가을을 데려왔다, 나지막이 불어오는 찬 바람은 비구름을 멀리 밀어내고 바람도 물결도 가라앉은 아침 호수에는 어느새 도시의 차가움이 채워졌다. 

강봉덕 시민기자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