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전령, 너도 바람꽃
봄의 전령, 너도 바람꽃
  • 춘천사람들
  • 승인 2016.03.17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악산 자락에 너도바람꽃이 피었다. 복수초 다음으로 가장 이른 시기에 핀다는 너도바람꽃. 겨울과 봄을 나눈다 해서 절분초(節分草)라고도 불리는 너도바람꽃.

꽃샘추위 아랑곳하지 않고, 그 왜소하고 가녀린 몸으로 언 땅을 비집어 순백의 얼굴로 봄을 알린다. 이제 곧 수많은 꽃들이 앞을 다투며 피어날 테지만, 늘 그렇듯 남보다 먼저 피어나기란 얼마나 고단한 일인가? 그 고단함이 있기에 이 봄이 더 값진 희망으로 다가올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