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전기 자전거 공유사업 ‘시동’
춘천시, 전기 자전거 공유사업 ‘시동’
  • 이재윤 대학생기자
  • 승인 2019.11.25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 20일까지 시범 기간 무료…오전8시~오후8시
“시속 25㎞, 생각보다 빨라…추가 안전대책 마련해야”

춘천시는 지난 14일부터 다음 달 20일까지 미세먼지 저감과 시민들의 이동권 확보를 위한 퍼스널모빌리티(전기 자전거) 공유 시범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신용카드로 결제한 후 일정 구간까지 전기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사용자는 스마트폰앱 ‘ZET’에서 본인인증과 카드 등록을 한 뒤 전기 자전거에 부착된 QR코드를 이용해 전기 자전거를 사용하고 반납하면 된다.

시는 전기 자전거 50대를 투입해 사업을 진행한다. 강원대(단과대학 자전거 거치장 10대), 춘천사회혁신파크(10대), 공지천(근화396 청년창업센터 및 상상마당 각각 5대), 춘천시청(춘천시청 야외공간 활용 10대) 등 40대는 ‘ZET 정거장’에 배치되었고, 나머지 10대는 수거·관리업체에서 직접 관리한다.

지난 14일 춘천시청에 설치된 ‘ZET 정거장’에서 시민이 전기 자전거를 이용하고 있다.
지난 14일 춘천시청에 설치된 ‘ZET 정거장’에서 시민이 전기 자전거를 이용하고 있다.

강원대부터 춘천시청이 기본 정거장인데 여기에 나머지 두 개의 거치장을 연결하는 코스가 관리 권역에 포함된다. 반납과 대여는 자율로 이루어진다. 이용 시간은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12시간이며 시범 사업인 만큼 이용 요금은 무료다.

하지만 전기 자전거로 인한 사고 발생 시 큰 피해가 생기는 만큼 철저한 안전대책이 필요하다. 이계준(24) 씨는 “실제로 타 보니 생각보다 빠르고, 미성년자들이 이용하면 사고가 빈번히 일어날 것”이라며 “이용자에 대한 안전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실제로 먼저 사업을 도입한 울산의 경우 이용자 안전을 위해 최고 속도를 시속 20㎞ 이하로 제한했다. 

이와 달리 춘천시는 시속 25㎞로 제한했는데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현재 자전거 도로의 확충이 잘 되어 있고, 교통 소외 구역에서 기존 교통수단이 갖고 있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보완대책에 대해서는 “2015년부터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자전거 보험을 가입해주고 있다”며 “업체 측과 협의해 전기 자전거에도 보험이 적용된다”고 말했다. “자전거 배터리 잔량과 권역 이탈 자전거 확인, 이동 경로 탐색 등 관제 시스템을 통해 관리하고 있다”며 “앞으로 보완을 통해 진정한 자전거 도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요약하자면 과속으로 인한 사고 대책은 있지만 사고 예방책은 없다는 내용이다.  

전기 자전거 이용자에 대한 사고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현대해상이 발표한 전기 자전거 사고 건수는 2012년 20건에서 2018년 94건으로 7년간 5배 가까이 증가했고, 전동 킥보드를 포함한 개인형 이동수단을 이용하다 사망한 사람은 최근 2년간 9명에 달했다.

이재윤 대학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