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프페이지 토양오염 재검증 돌입
캠프페이지 토양오염 재검증 돌입
  • 강윤아 기자
  • 승인 2020.09.07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시·국방부·범대위, ‘원인규명 합의각서’ 체결
민간검증단 구성·운영, 자문결과에 따른 정화 등

춘천 캠프페이지 토양오염의 원인 규명 및 정화를 위한 재검증이 본격 추진된다.

춘천시정부는 지난 3일 국방부, ‘캠프페이지 토양오염 배상요구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와 함께 ‘춘천 캠프페이지 토양오염 재검증을 위한 민간검증단’(이하 검증단) 구성과 운영에 관한 합의각서를 체결했다. 

지난 1일, ‘춘천 캠프페이지 부실정화 진상규명 및 대책 특별위원회’(위원장 김은석)가 복지환경위원회 회의실에서 캠프페이지 관련 간담회를 열고 향후 추진방향 및 대응계획을 논의하고 있다.

시정부와 국방부, 범대위는 합의각서에 따라 조속한 시일 내에 검증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검증단은 발족 후 6개월간 활동하며 1회에 한해 3개월 이내 범위에서 활동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검증단 위원은 관련 분야의 학식과 경험이 풍부하고, 법령에서 정한 자격요건을 갖춘 사람으로 시정부·환경부·국방부·범대위가 각각 2인씩 8인을 추천하고, 지역구 국회의원이 1인을 추천해 모두 9인으로 구성한다. 캠프페이지 최초 조사나 정화 등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했던 당사자 또는 이해관계인은 공정한 조사를 위해 제외된다.

재검증 비용은 국방부가 우선 부담한 후 검증단과 자문위의 규명 결과를 바탕으로 정화책임 기관들이 정산키로 했다.

시정부 관계자는 “하루빨리 토양오염 원인을 찾아 정화작업을 한 뒤 캠프페이지를 시민들에게 돌려드릴 것”이라며 “각 기관은 협약에 따라 원인 규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윤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