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2030] 양극화, 상·하위 20% 자산 ‘35.2배’ 차이
[특집2030] 양극화, 상·하위 20% 자산 ‘35.2배’ 차이
  • 황유민 인턴기자
  • 승인 2021.10.26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위 20% 평균 자산 2천400여만 원, 상위 20%는 8억7천여만 원
20대 자산 격차는 더 크고 소득 격차는 작아…‘부의 대물림’ 여파

2030세대 상·하위 20%의 자산 격차가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기준 2030세대 하위 20%의 평균 자산은 2천473만 원, 상위 20%의 평균 자산은 8억7천44만 원으로 약 35배 차이를 보였다. 2030세대 전체 가구주의 평균 자산은 지난해 3억1천849만 원이다. 이는 2019년 대비 2천200만 원 증가한 수치지만 자산 격차는 더욱 벌어졌다.

출처=픽사베이

지난해 기준 2030세대 하위 20%의 자산은 전년 대비 64만 원(2.6%)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으나 상위 20%의 자산은 전년 대비 7천31만 원(8.8%)으로 더욱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5분위 배율(상·하위 20%의 격차를 비교해 불평등 정도를 산출하는 방식)은 2019년 33.21배에서 2020년 35.2배로 확대됐다.

특히 타 연령층보다 소득이 많지 않은 20대의 자산 격차가 더욱 크게 나타났다. 20대만 따로 분석한 결과, 지난해 20대 가구의 5분위 배율은 38.92배로 드러났다. 즉 20대 하위 20%보다 상위 20%의 자산이 약 39배 많다는 뜻이다. 그러나 20대의 소득 격차는 30대보다 작았다. 지난해 30대의 소득 5분위 배율은 3.05배였으나 20대의 소득 5분위 배율은 2.45배에 불과했다. 이에 자산 격차가 소득의 차이에 의한 것이 아니라 ‘부의 대물림’ 때문이라는 지적이 불거졌다.

김 의원은 “부모의 재력에 따라 출발점이 달라지는 기회의 불공정, 부의 대물림이라는 고리를 이제는 끊어야 할 때다. 우리 사회가 양극화 해소를 위해 머리를 맞대고 조속히 해결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유민 인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