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수달의 발자국
[찰칵!] 수달의 발자국
  • 고학규 시민기자
  • 승인 2021.11.02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중도는 레고랜드로 인공섬 둔갑, 상중도는 자연과 동식물이 살아 숨 쉬고 있던 유일한 곳이었는데…. 시멘트로 도로포장을 하고 있었다. 

시민으로서 아쉬운 점은 자연 습지와 더불어 살아남은 수달이 이리저리 시멘트 도로에서 당황해서 남긴듯한 발자국이다. 

“남이섬의 사례를 본보기로 삼아야 할 것이다”

본래의 토양으로 습지와 함께 하는 길을 만들어가는 것은 어떨까 한다.  

고학규 시민기자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