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칼럼] 위드 코로나 시대 자율 속에서 책임과 절제를...
[데스크칼럼] 위드 코로나 시대 자율 속에서 책임과 절제를...
  • 춘천사람들
  • 승인 2021.11.02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주부터 시행되는 위드 코로나는 첫 코로나 환자가 발생한지 1년 9개월, 날짜로 계산하면 650여 일 만에 일상 회복을 위한 첫 발걸음을 내딛게 되는 것이다. 그 기간을 지나오면서 각종 변이 바이러스가 등장하는 등 코로나19를 완전히 종식시키기 힘들다는 결론에 이른 것이 위드 코로나로 전환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고 할 수 있다. 백신접종을 통한 방역체계 전환이며, 코로나와 공존을 준비하는 전략이라고 할 수 있다. 신규 확진자를 줄이고자 했던 정책에서 위중증 환자 관리에 집중함으로써 희생자를 줄이는 방향으로 정책을 전환하는 것이다. 코로나19를 중대한 질병이 아닌 감기와 같은 일상적인 질병으로 다루겠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이미 2021년 8월 들어 영국을 필두로 싱가포르, 프랑스, 독일, 덴마크 등 주요 국가에서 위드 코로나 정책을 도입하고 있다. 그러나 위드 코로나는 정책 효과는 국가마다 다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지난달 29일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을 발표하면서 해외 국가 사례를 참고하겠다고 밝힌 점은 적절하다고 보여진다. 중대본은 위드 코로나 이후 확진자 급증에 안정적으로 대응한 독일 등은 높은 예방접종률을 달성했지만, 영국과 네덜란드 등 일시적으로 방역을 해제한 국가는 재확산을 겪었다고 분석하면서 단계적·점진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위드 코로나 시행 이후 미접종자에 대해서도 접종은 최대한 독려하되 불합리한 차별 최소화하고 국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겠다고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위드 코로나 시행에 대한 우려가 있는 것 또한 현실이다. 전문가들은 위드 코로나를 시행하면 하루 신규 확진자가 1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고 있다. 대한의사협회(의협)가 단계적 일상회복인 위드 코로나 이후 코로나19 대유행이 재발할 수 있다며 정부에 관련 대책 수립을 권고하기도 했다. 이러한 경고도 귀담아 들어야 할 것이다. 실제로 지난달 28일에는 위드 코로나 시행을 앞두고 20일 만에 코로나 확진자가 2천 명을 넘어서기도 했으며, 의협는 연말에 확진자가 2만 명을 넘어설 수도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그간 코로나로 인해 자영업자를 비롯한 시민 모두가 어려움을 겪어왔다. 일상회복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러나 일상회복으로 되돌아간다고 해도 마스크 착용 등 기본 방역수칙은 계속 유지되어야 할 것이다. 자율 속에서도 책임과 절제가 필요하다. 코로나시대의 냉혹한 현실로 되돌아가지 않기 위해서는 정부의 정책 못지않게 시민의식이 요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