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가 반대한 세계불꽃대회예산 시의회는 ‘찬성’
도의회가 반대한 세계불꽃대회예산 시의회는 ‘찬성’
  • 홍석천 인턴기자
  • 승인 2019.04.29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옥자 의원, “도가 거절한 사업, 시민 모두 싫어해”
시 “시민 모두 좋아하고 춘천시에 절실, 자신 있다”
더불어민주당 찬성에 힘 입어 상임위·본회의 통과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1주년 기념행사로 열린 불꽃쇼. 불꽃쇼는 미세먼지 발생 등으로 논란이 크다. 사진 고학규 시민기자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1주년 기념행사로 열린 불꽃쇼. 불꽃쇼는 미세먼지 발생 등으로 논란이 크다. 사진 고학규 시민기자

 

찬반의견이 격렬하게 나뉘었던 세계불꽃대회 추가경정예산안이 지난 25일 문화복지상임위원회의 심의를 통과하고 30일 다수당인 민주당이 찬성에 힘입어 본회의마저 통과함으로써 시와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다시 한 번 진통을 겪을 모양새다.

의결이 있기 하루 전인 24일 열렸던 문화복지상임위원회의에서 안건토론에 나선 고옥자 의원(자유한국당)은 춘천시가 추진하는 세계불꽃대회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고 의원은 “만나본 시민 중에 환영하는 사람이 없는 행사다. 도의회에서도 반대에 부딪혀 거절한 행사다. 그런데 시가 다시 추경 예산을 올린 이유가 무엇인지 모르겠다”며 문제를 제기했지만 시 관광과 담당자는 “시가 만나 본 사람들은 다 찬성했다”며 “세계불꽃축제는 춘천시에 꼭 필요하다. 시에서 예산을 통과시켜 준다면 다시 도의회를 설득할 자신이 있다”고 대답했다. 덧붙여 춘천에 세계불꽃축제가 필요한 이유 세 가지로 “춘천에 대표적인 관광 콘텐츠가 없고 남이섬까지만 오는 관광객을 춘천 시내로 끌어들여야 한다. 현재 숙박업계와 요식업계가 매우 어렵다”는 점을 들었다. 그러나 고 의원은 “말은 그럴 듯해도 실제로 경제성이 있어 보이지 않는다. 춘천시는 레고랜드만 해도 벅차다. 게다가 미세먼지는 또 어떻게 할 것이냐”고 재차 문제를 제기했다. 하지만 시 관광과 담당자 역시 “불꽃놀이는 흔한 행사지만 호수와 어우러진 불꽃놀이는 유일할 것이다. 꼭 필요한 콘텐츠다. 미세먼지도 문제없다. 봄에 주로 미세먼지가 발생하는데 10월에 주최할 계획이므로 대기의 질과는 상관없다”고 반박했다. 팽팽하게 맞서던 의견은 간극이 좁아지지 못한 채 이날 상임위원회는 끝났다.

전날의 팽팽했던 논쟁과는 달리 25일 열린 추경 심의에서 문화복지위원회는 결국 세계불꽃대회 예산 4억원을 더불어민주당(김양욱·김지숙·윤채옥·이희자)의 찬성과 자유한국당(정경옥·고옥자·이상민)의 반대로 4:3 가결 결정을 내렸다. 시민단체(춘천세계불꽃축제반대모임)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언론사로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산불의 위험성, 미세먼지, 환경오염에 대한 대책이 전혀 돼 있지 않고, 예산마저 제대로 책정되어 있지 않은 졸속 행정을 밀어붙인 시와 견제의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 시의회를 강력히 규탄했다.

세계불꽃대회는 총 18억원의 비용이 드는 사업이다. 이미 도의회는 예산 10억원을 전액 삭감한 상황이다.

홍석천 인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