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人] “아름다운 길 함께 걸어요”
[춘천人] “아름다운 길 함께 걸어요”
  • 정주영 시민기자
  • 승인 2019.06.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레킹 모임 '춘천길사랑'

담장 틈 사이로 곱게 얼굴을 내민 들장미 길을 걷거나 송암경기장 수변으로 노랗게 펼쳐진 금계국 꽃길을 걷는다. 저 멀리 어디론가 떠나온 듯한 착각에 빠져 시간 가는 줄 모른 채 마냥 길을 걷는다. 이렇게 아름다운 자연을 가진 춘천. 이런 아름다운 길을 찾아다니는 이들이 있다. 춘천길사랑 회원들이다.

아름다운  길을 함께 또는 혼자 걸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는 '춘천길사랑' 모임의 활동 기념 단체 촬영.   사진='춘천길사랑'
아름다운 길을 함께 또는 혼자 걸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는 '춘천길사랑' 모임의 활동 기념 단체 촬영.       사진='춘천길사랑'

춘천길사랑은 2014년에 인터넷상의 카페에서 시작해 현재 4천800여 명의 회원들이 함께하는 트레킹 모임이다. 트레킹에 참석하는 정회원, 카페에서만 활동하는 준회원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활발하게 활동하는 회원은 40~80여 명 정도라고 한다.

모임을 만든 임헌구(65) 회장은 “첫 트레킹 코스는 동해에 만들어져 있는 해파랑길이었다. 해파랑길은 부산에서 시작해 고성 통일전망대까지 이어져 있는 코스인데 이  해파랑길 중간의 강릉코스부터 시작했다”고 했다. “제주 올레길이 인기를 끌면서 전국의 지자체들이 트레킹 코스를 많이 만들어 놓아서 트레킹 코스가 무궁무진하다”고 덧붙인다. 

길사랑은 제주 올레길 등 전국에 위치한 아름다운 대한민국의 땅을 찾아 다녔으며 지난 4일에는 정선에 위치한 하이원 하늘길을 45명이 다녀왔다. 또한, 길사랑의 특징이라면 회원들의 연령이 주로 40~50대가 주축이라는 것과 모임 중 음주가무는 절대 금하는 것이다. 오로지 트레킹에 집중하기 위한 길사랑만의 철칙이다.

요즘은 혼자 트레킹을 즐기는 사람들도 많다. 트레킹을 한번 나가면 3~4시간 정도 걷는데 처음에는 쉽지 않지만 몇 번만 견디면 온전히 자연을 즐길 수 있다고 한다. 가끔은 동계나 하계 때 주춤할 때가 있는데 그때는 해외로도 나간다. 2017년에는 중국의 차마고도를, 2018년에는 몽골을 다녀왔다.

“춘천길사랑은 아름다운 우리나라의 길을 함께 또는 혼자 걸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일정 수준의 참가비만 내면 언제든지 참여가 가능하다”고 한다. 가입은 인터넷, 전화, 문자, 카톡 등으로 가능하다.

춘천길사랑
문의 ☎010-2369-4891

 정주영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