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랜드에 또 경고등 ‘컨벤션센터 건립’ 제동
레고랜드에 또 경고등 ‘컨벤션센터 건립’ 제동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0.11.09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마파크 연계시설이라 사업차질 불가피
행안부 ‘낮은 경제성’ 등 이유로 ‘재검토’ 결정
시민단체 “사필귀정, 사업 전면 재검토만이 답”
국민의힘 “사업관련 자료들 투명하게 공개해야”

레고랜드 부지에 잇대어 지으려던 강원국제컨벤션센터(이하 컨벤션센터) 건립사업이 행정안전부 지방재정중앙투자심사위원회(이하 투자심사위원회)에서 최종 반려됐다. 

투자심사위원회는 낮은 경제성과 장기운영전략부족, 사업비 과다 등의 이유로 지난달 30일 ‘재검토’ 처분을 내렸다. 이에 따라 레고랜드 테마파크사업 추진도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레고랜드 부지에 잇대어 지으려던 강원국제컨벤션센터 건립사업이 행정안전부 지방재정중앙투자심사위원회에서 최종 반려됐다.  사진은 레고랜드테마파크 조감도

이번 ‘재검토’ 처분에 시민단체는 ‘사필귀정’이라고 호응했다. 국민의힘 강원도당은 이제라도 레고랜드 조성사업을 제대로 추진해야한다고 주장했다.

◇ 시민단체 반응

(사)강원평화경제연구소(소장 나칠성)는 지난 1일 ‘정부, 강원국제컨벤션센터 건립사업 반려는 사필귀정이다’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내용을 간추리면 다음과 같다.

“애초 레고랜드 ‘주차장’ 문제 해결을 위해 인근에 ‘국제컨벤션센터’를 짓겠다는 발상 자체가 21세기에선 소가 웃을 일이었다. 

지난 9월 춘천시의 ‘중도 선사유적공원과 박물관’ 사업 참여 거부에 이어, 지난달 12일 국감에서는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테마파크 일대 ‘문화재 발굴 재검토’입장을 밝혔다. 연이어 지난 1일 행정안전부에서는 레고랜드 테마파크의 핵심 사업인 ‘강원컨벤션센터 건립’을 반려했다. 

이번 주에 ‘2020년 강원도의회 행정감사’가 시작된다. 앞서 최문순 도지사는 지난 국정감사에서 ‘어떤 식으로든 책임지겠다’고 답변한 바 있다. 이 약속을 어떻게 지킬 것인지, 도의회 행정감사에서 책임 있는 방안을 내 놓아야 한다. 10여 년 동안, 행정낭비와 굴욕 행정, ‘밑 빠진 독에 세금 붓기’의 전국적 사례로 전락한 레고랜드 사업의 ‘전면 재검토’만이 답이다.”

◇ 국민의힘 반응

국민의힘 강원도당(도당위원장 한기호)은 지난 2일 ‘행정안전부 지방재정중앙투자심사위원회심의 최종반려’에 대한 성명서를 냈다. 내용을 간추리면 다음과 같다.

“이미 우리 국민의힘과 시민단체들이 도의회와 국감에서 수없이 지적해온 문제에 대해 중앙정부도 똑같이 인식하고 있음이 밝혀졌다. 이 사업이 얼마나 주먹구구로 부실 진행되고 있는지도 여실히 드러난 셈이다. 이제는 정말 도민들에게 레고랜드 사업에 관한 모든 사안을 투명하게 공개해야한다. 특히, 도와 멀린사 간 계약사항이나 멀린사의 재무제표 같은 핵심자료는 강원도 행정사무감사에서 투명하게 공개해야한다. 사업을 정상적으로 투명하게 추진하려면, 지금까지 이 사업을 얼룩지게 해왔던 온갖 비리, 밀실협의, 보고은폐, 통계 뻥튀기는 이제 사라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 강원도 입장

도 관계자는 “아직 공식 결정문을 통보받은 상태가 아니다. 정부로부터 심사결과를 통보 받는대로 사업계획을 변경하는 등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