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대학 위기 극복을 위한 강원도대학포럼
지역대학 위기 극복을 위한 강원도대학포럼
  • 장수진 기자
  • 승인 2022.05.23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9일 춘천에서 창립총회 및 기념포럼 열려
도내 대학교수 및 지역인사들 참여해

강원도대학포럼이 지난 19일 춘천 커먼즈필드에서 창립총회 및 기념포럼을 열며 출범했다.

강원도대학포럼은 지역소멸과 학령인구 감소라는 양대 위기 속에서 강원도와 지역대학의 지속가능한 상생발전을 위한 비전과 대안을 제시하는 초정파적 협력체로서, 대학, 언론, 경제, 시민사회 단체 등이 회원과 고문단으로 참여하고 있다.

강원도대학포럼의 공동대표인 정연구 한림대 미디어스쿨 교수가 ‘지역대학, 구조조정으로 소멸시켜야 하는가?’라는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지난 19일 창립총회에서는 신승춘 강릉원주대 명예교수, 박정원 상지대 명예교수, 정연구 한림대 미디어스쿨 교수가 공동대표로 선출됐으며, 운영위원장에 정연구 공동대표, 총괄기획분과위원회 위원장에 김대건 강원대 교수, 학술분과위원회 위원장에 김명연 상지대 교수, 대외협력분과위원회 위원장에 김연희 상지대 교수가 선출됐다.

창립총회 이후 진행된 기념포럼에서는 ‘지역대학, 구조조정으로 소멸시켜야 하는가?’라는 주제로 정연구 공동대표의 기조발제가 이어졌다. 정연구 공동대표는 학령인구 감소로 정원을 채우지 못하는 지방대가 늘어나는 현실 속에서 현재의 대학혁신지원사업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분권과 지역균형 발전이라는 측면에서 지역대학의 혁신과 변화를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강원도대학포럼이 나아가야 하는 주요 실천 방안으로 “대학과 지역의 상생발전을 논의하기 위해 대학, 지자체, 경제, 시민사회가 함께 참여하는 상설협의체를 구성하고 운영할 것”을 제안했다.

기조발제 이후에는 참가자들의 자유토론이 이어졌다. 자유토론에서는 강원도 지역발전과 대학의 역할, 기존의 대학 정책과 향후 방향에 대한 다각적인 논쟁과 제안들이 쏟아졌다.

이날 포럼에는 도내 4년제 국립대와 사립대, 전문대학의 교수들과 연구진을 비롯해 김종규 춘천 MBC사장, 김중석 강원도민일보 회장, 임보연 연합뉴스 강원취재본부장, 정예현 강원CBS대표, 고광만 춘천상공회의소 회장, 권오덕 춘천시민연대 대표 등이 참석했다.

한편, 강원도대학포럼은 ‘대학과 지역의 상생발전을 위한 대학, 언론, 경제, 시민사회 구성원들로 이루어진 상설협의체 구성’을 강원도지사 후보들에게 전달하고 이를 정책화할 것을 제안할 예정이다.

장수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